Clara's blog

9

아….12월..

#1. 오랜만에 꺼내 보는 트리..

땡스기빙 연휴에 트리 장식을 하겠다고 벼르고 있었으나…
미루다가 어제 트리 장식을 ‘간단하게’나마 했다.
집 주위 산책을 하다 보니 어제 하는 사람이 많더라. 담장에 예쁜 리스도 걸고 리본도 큼직하게 걸고..
내 기억으로…우리가 갖고 있는 트리가 꽤 컸었다고 생각되어 트리 스커트를 세일 할 때 큼직한 걸로 사뒀더니..
이번에 맞춰보니…헉! 트리에 비해 넘 큰거라…..=_=
역시..예전 집이 좁아서 트리가 상대적으로 커 보였던 거였다. 흑흑..
장난꾸러기 쮸넹군의 사정거리에서 벗어나도록 장식을 달았더니… 아랫 부분은 휑~ 한 좀 언밸런스한 모양이 되었다.
게다가 약간 낮게 달렸던 동그란 금색 구슬은 사과 따 듯…’똑!’ 따내 주시고…
전구줄은 웃으면서 마구 마구 신나게 흔들어주시는…!

어쨋든…아직은 겁이 나서 전구를 켜주지는 못했지만…오랜만에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살아났다.

#2. 나의 연말 분위기.

2009년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집에 일이 좀 있어서 심리적으로 불안하기도 하고…
내 개인적으로는 입덧 분위기는 많이 사라졌지만, 식사량 조절이 무척 힘들다.
(입에서는 좀 땡기고….속은 금방 차고…..흑~)
여러 번 나누어 먹으라고 하는데..그게 말이 쉽지….아이랑 같이 있으면서 여러번 나눠 먹기란…꽤 힘든 일이다.

오늘은 랩에 호빵을 먹어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어서…호빵을 가지고 왔는데..
도시락 다 먹고…그걸 쪄서는 두 개나 먹었다 (후폭풍이 두렵다.). 미쳤지…
지금 그 탓인지..머리가 띵~ 해서 헉헉 거리고 앉아 있다. 차 한잔 마시면서…

요샌 그냥 저냥 마음만 복잡하고…괜한 걱정은 사서 하고….
그렇다고 일이 진척되는게 막 보이는 것도 아니고….
그러고 있다.

#3. 지갑 닫기..

이사 가고, 준영이 오고, 출퇴근에 소요되는 교통비…거기에 한달에 헉! 소리나는 tax…(거진 3분의 1은 떼어가는 듯)
실질적으로 연봉은 올랐으나 요새 나에게 있어 지름신은 거의 발 붙일 곳이 없다.
돈 쓸 시간도 상대적으로 줄어들었고….

그래도 사람 맘이라는게….크리스마스다 연말이다 해서…챙기고 싶은 사람이 떠오르는 데…
이번에는 정성껏 카드를 써서 보내야지…마음은 먹고 있으나 그 목표가 달성 될 지는 미지수..!!

그래도 내년 다이어리랑 sheep skin boots  하나는 사야지.
(내일까지 amazon에서 emu boots 세일인데…premium outback lo로 살까 말까 생각 중…)

2009년 연말

Clara • December 7, 2009


Previous Post

Next Post

Comments

  1. Annika December 8, 2009 - 12:26 am

    연말에 지갑 닫기는 ,, 정말이지 어려운 과제인 것 같아요~ 경제도 안좋은데 좀,, 자제해야 할텐데.
    여기저기 세일폭이 너무 커서 10번중 1번만 질러도 종합하면 ㅠ_ㅠ
    무슨 일이신지는 몰라도 연말안에 다 해결하시길 바랄게요~
    벌써 12월이라니~ 어서어서 한해 마무리를 차분히 좀 해야겠어요.

    • Clara December 8, 2009 - 3:16 pm

      정말 그렇죠? 한국보다 여기 세일은 정말!!! 폭이 커요!!
      그래도 열심히 꾹꾹 참고 있어요..발은 시려서 그냥 부츠는 주문했구요.
      정말 한 해가 넘 휘다닥 지나가죠? 흐으~
      넘 아쉬워요~~~

  2. Raylene December 17, 2009 - 2:48 pm

    클라라님 정말 올만에 뵈어요…잘 지내시죠? 제가 영 방문이 뜸해서..저 잊어버리신 건 아닌지..;ㅅ;…

    다름이 아니고 올해 카드를 보내드리려고 하는데..문득 클라라님 이사가신 다고 하셨던 이야기가 생각나서요..;ㅅ; 새 주소를 여쭤보러 왔습니다!! ㅠㅠ 올 해는 클라라님께 소홀햇지만..내년엔 다시 들이댈래요!ㅠㅠ ㅠㅠ(블로그로 돌아오신지도 모르고 있었어요 악.ㅠㅠ)

    • Raylene December 18, 2009 - 5:04 am

      Eunah Yu
      545 1st Ave Apt 9C (Dept of Physiol)
      New York, NY10016

      요 주소 그대로신가 아닌가 모르겠어요….
      맞으면 바로 보내겠습니다!!>ㅅ<

    • Clara February 8, 2010 - 5:08 pm

      넘 늦은 답글이네요~

      카드 놓친게 넘 아까워용~ 흑흑흑..

      근데 요새도 넘 조용하셔용~ 무슨 일 있으신건 아니죠?

  3. 삐딱냥이 December 22, 2009 - 3:15 am

    그쵸… 무섭죠… 무서운 세금이죠…
    세금을 내기 시작한 몇 달은 정말이지, 휘청, 하더라구요… ㅎㅎㅎ

    • Clara February 8, 2010 - 5:09 pm

      이제 세금보고 해야 하는데..
      대충 무료 프로그램으로 시험삼아 해봤더니..
      월급이 째끔 늘고..세금 내는게 왕창 늘어도..
      돌아오는 금액은 제자리더군요..;;;

      흑흑…T_T

  4. 삐딱냥이 December 24, 2009 - 5:20 am

    즐거운 연말 연시 보내세요!!!! *^^*

    • Clara February 8, 2010 - 5:10 pm

      넘 늦은 답글 죄송해용~

      냥이님도..힘차게 새해 시작하셨죠?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