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ra's blog

10

정말 정말 오랜만의 포스팅..

#1. 한국 방문..

예전 포스팅에서 집안에 일이 좀 있다고 썼었는데..
실은 친정 아버지 건강에 문제가 생겨서 갑작스럽게 한국에 다녀왔다.
암 진단을 받으시고 현재는 항암 치료를 받으시고 계시는 중…
거진 한달 하고도 반을 한국에서 보내고 나서 지난 수요일밤 비행기로 뉴욕에 돌아오니…
왠지 낯설기도 하고….씁쓸하기도 하고…(뭔 영화를 보자고 가족과 떨어져서 이 청승인가 싶기도….흑~)

처음에 한국에 다녀와야겠다고 이런 저런 사정을 보스에게 말했을 때..
보스가…눈물을 보이는 나에게 따뜻한 위로를 해주면서…”얼마든지 있다 와도 좋으니까…그래도 꼭 돌아와..혹시 마음 변해서 안돌아오는건 아니지? 우리 앞으로 할 일이 많아~”하던데…
지금 생각해보니…가장 많은 갈등을 가졌던 문제가…”내가 왜 가족과 떨어져서 객지에서 이렇게 고생스럽게(?) 살고 있나”하는 문제였었다 (역시나 울 보스님은 그런 문제에 대해 꿰뚫고 계시는 듯..). 지금도 마음이 편치 않기는 마찬가지다. 언제나 강해지려고, 절대 약해지면 안된다고 생각하면서 살아왔고…여기서 뭔가를 이루기 전에 돌아간다는 건 나에게 있을 수 없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요새는 그냥 다 때려치우고…준영이랑 좀 있음 태어날 둘째랑 그냥 행복하게 가족 곁에서 살고 싶어진다.

19개월이 된 준영이.. 이번에도 다시 한국에 두고 왔는데…
요새 하루에 한번씩 화상 통화를 할 때 마다…정말 이쁜 모습을 많이 보여준다…
요새는 뉴욕집에서 방 모퉁이를 돌아서 나올 때 마다..
어디선가 준영이가 까르륵 웃으면서 달려올 것 같은 기분마져 든다.

임신 우울증인가….(갑자기 눈물이 나네..T_T)

#2. 둘째 이야기..

중기 정밀 초음파 예약을 미국 병원에 해뒀었는데.. 갑자기 한국 방문 일정이 잡히는 바람에 취소를 하고 한국 가서 병원 예약을 잡았었다. 일단 한번 검진을 하는데…그냥 주치의 만나서 검진 할 때도 초음파 거진 20분…나중에 정밀 초음파 할 때도 2~30분을 초음파로 보더군. 의사 말로는 “미국은 의료수가 때문에 초음파 자주 안보여주죠? 애 한테 특별히 해롭지 않은데..아마 임신 기간 내내 3번이나 보여줄까 말까 할껄요?”하면서 인심쓰시듯 성별까지 알려주시더란… 게다가 초음파 본 건..이쁜 케이스에 CD로 구워 넣어 주시더군….근데..보험이 되도 초음파 비용은 꽤 비싸서 두번 초음파 본 걸 거진 12만원이나 냈다.

암튼..다른 일 때문에 신경을 많이 못써줘서 미안한 둘째야…
나중에 이쁜 옷 많이 많이 사줄께…^_^

둘째는 딸이랍니다~

#3. 다시 힘내기..

지금 이 포스팅을 쓰면서..
긴 숨을 가다듬고…
이제 다시 힘을 내서 살아가기로 했다.

어쨌든 Cheer myself up!

준영이다시 돌아와서한국방문

Clara • February 8, 2010


Previous Post

Next Post

Comments

  1. 삐딱냥이 February 9, 2010 - 7:32 pm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힘내시라는 말씀밖에 드릴 말씀도 없네요… ㅠㅠ
    아버님 병세도 좋아지기를… 둘째도 튼튼하게 잘 자라기를…

    어쨌거나 cheer up! 입니다~~

    • Clara February 11, 2010 - 5:50 pm

      사실 한국에 있는 가족들이 더 걱정이예요..
      저야..마음 속으로만 걱정을 하지만…육체적으로 힘들고 피곤한 건 한국에 있는 가족들이니까요…
      다들 긍정적이고 그 상황에 대해 이해하고 받아들이려고 노력 중이니..
      잘 헤쳐나갈 수 있을꺼라 생각해요.

      감사해요~

  2. Raylene February 9, 2010 - 9:36 pm

    에고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ㅠㅠ
    많이 놀라셨겠어요.항암치료를 받고 계시니 차차 나아지시리라 믿습니다.
    남 이야기같지 않은게 사실 저희 어머니도 암 판정 받으시고 계속 동위원소 치료 받고 계시거든요.. 그 전에 갑상선암치료를 받으셨는데 없어진 줄 알았던 암세포가 폐로 전이되었다고….
    그래서 전 이번 봄에 잠깐 한국에 들어갔다가, 아주 귀국을 할 지 어떨 지 정하고 돌아올 것 같아요.
    여기 정착해서 살 생각은 없었다고 해도 갑자기 돌아가게 되니 조금 혼란스럽지만 힘들어하는 어머니 보면 멀리서 이게 무슨 불효인가 싶기도 하고..이래저래 혼란스러운 요즘입니다.
    클라라님 아버님도, 울 엄마도 꼭 암세포가 사라져버렸으면 좋겠어요…. 힘내세요!!

    • Clara February 11, 2010 - 6:22 pm

      처음에는 정말 놀랐지요. 그래서 경황도 없이 다녀왔구요..
      도착하자마자..바로 병원으로 달려갔는데..
      오히려 긍정적으로 치료 받고 계신 모습 보고 나니 마음이 좀 나아지더라구요.
      정말 가족 떨어져서 살고 있다는게…이렇게 힘들고..이 상황이 원망스러울 줄 몰랐답니다. 아무튼…정말 모두 잘 이겨내셨음 좋겠네요..

  3. aquakid February 10, 2010 - 1:24 am

    아 정말 걱정이 많으셨겠어요. 요즘 포스팅이 뜸하셔서 궁금하던 참인데 여러가지로 힘드셨겠네요. 힘 내세요. 아버님도 꼭 쾌차하실거예요.

    그런데 읽다가 저도 울컥 했어요. 내가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 가족하고 떨어져 타국에서 이러고 살고 있을까.. 하는 생각 그거 너무 저랑 같아서 말예요. 재작년에 시어머님은 돌아가실뻔 하고, 작년에 친정엄마 수술하시고 그럴 때마다 드는 생각이었거든요. 힘 내세요!!!

    • Clara February 11, 2010 - 6:28 pm

      위로해주셔서 감사해요~
      정말 멀리 떨어져 산다는게..이렇게 힘들 줄은 몰랐네요.
      지금도 마음은 한국에 두고 온 것 같이 느껴진답니다.
      에휴~ 정말 가족들 건강한게 최고라는 생각이 드네요.
      모두 건강해야죠~!!

  4. 비비디 February 11, 2010 - 3:26 pm

    에구..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제가 요즘 블로그에 좀 뜸했어서.. ㅠㅠ
    울 아부지도 4년 전에 수술 하셨어요. 내일 4년차 검진 받으시네요. 아부지 말씀이 “큰 시험 앞두고 있는 학생처럼 떨리다”고 하시더라구요. 어찌나 짠하던지..

    힘든 시간 잘 이겨내시고 꼭 완쾌하시기 바래요. 클라라님도 힘내세요.

    세상에서 젤루 부러운 조합이네요. 둘째, 축하해요! 클라라님도 둘째도 화이팅!

    • Clara February 11, 2010 - 6:35 pm

      비비디님도 힘든 시기에 떨어져 계셨겠네요..
      정말 가족들이 가장 큰 힘인데..떨어져 있으니..힘들더라구요.
      저야 운 좋게..보스가 보내줘서..한달 반이나 있었지만..
      만약 그렇지 않은 직장이었으면 얼마나 더 힘들었을까 생각되요.

      원래 바라는 것과 반대로 이루어진다고 하던데..
      저는 오히려 준영이랑 잘 놀 수 있는 남동생이 낫지 않을까..했는데..
      주위 어른들은 모두들…엄마한텐 딸이 필요하다고;;;

      축하와 위로 모두 감사합니다~~~ ^_^

  5. Annika February 15, 2010 - 2:51 pm

    ㅠㅠ 안그래도 걱정 정말 많이 하고 있었어요. 힘내시고요, 가족들 모두 잘 헤쳐나가시리라 믿습니다.
    빠른 시일내에 완쾌하시길 진심으로 바랄게요.

    저희도 뉴욕 첨 왔을때, 2년 정도 아빠랑 떨어져서 살 계획이었는데 갑자기 아빠가 아프셔서 엄마의 결단으로
    세달만에 다시 뭉쳐 살게 되었었지요.
    그래도 너무 착한 보스를 만나셔서 다행이에요~~^^
    어여쁜 둘째 생각하시며 positive한 생각들 많이 하시구요 🙂

    • Clara February 16, 2010 - 5:40 pm

      네…가족 모두 좋은 생각만 하려고 하고 있어요.
      무슨 일이 생기든, 후회 없는 선택을 하자는게 모두의 생각이랍니다.
      요새 이런저런 고민이 많아져서 둘째한테 미안해요….흑~
      역시 첫째때만큼 신경을 못쓰고 있거든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