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ra's blog

22

근황

| 근황

정말 정말 오랜만에 글을 쓴다.
지난 번에도 생각 했던 거지만… 진짜 유명한 블로거들…특히나 애들 키우면서 요리 레서피에..멋있는 사진에…그런거 하시는 분들 완전 존경!!!

벌써 한국 다녀온지도 두 달이 다 되어 간다.
특히나 언제 가나 싶던 2011년이 벌써 며칠 밖에 안남았다는 사실이 두려워지기도 하는게 사실이다.
(오랜만에 이렇게 연속적으로 키보드 다다다닥~ 하면서 글을 쓰니 약간 생소한 기분이 느껴지기도..풋~)

애들은 둘 다 데이케어에 잘 적응하면서 지내고 있고, 다닌지 한달 정도 되던 시점에 쮸넹군은 크리스마스 공연(이라고 하기에는 ‘공연’ 스럽지는 않았지만..나름대로 눈물이 찔끔 나오기도 했던)도 잘 치뤄냈다. 오후에 너무 늦지 않은 시간에 번갈아가면서 픽업을 가고, 매일 매일 뭘 해먹지…하고 고민하는게 이제 일상이 됐다.

둘이 있을 때는 바쁘면 그냥 라면이나 끓여 먹고 지나가곤 했던 매 끼니도…
이제는 그럴 수가 없다는게 약간은 섭섭하기도 했었지만…
그래도 ‘나름대로는’ 건강한 식단을 애들과 함께 나눌 수 있다는 사실이 행복하기도 하다.

주말에는 진짜 꼴랑 장보고 밀린 집안 일을 하면서 이런 저런 한국 쇼프로도 좀 보고 했는데..
요즘에는 매일 매일 밀리지 않게 일을 해둬야…주말에 애들이랑 어디 잠깐 콧바람이라도 쐬고 올 수 있는 시간이 생긴다. 이것도 사실 애들에게 고마워 해야 하는 일이 아닐까.

쭈욱~ 쓰면서 생각해보니..애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 자체도 행복이지만…
나를 사람답게(마땅한 표현이 생각나지는 않지만..그래도 뉘앙스는 이런..) 살게 해주는 것도 애들 인것 같다.

어쨌든 다사다난했던 한해가 저물어 가는구나…. 


| 육아를 글로 배웠어요..

요즘 정기적으로 애들 발달 상황에 맞게 오는 메일들을 보면…
정말 ‘풋~’ 하는 웃음이 나오는 경우가 많아졌다.
내가 꿈꾸던 육아도 그랬었던 것 같다. 정말 나는 육아를 글로 배웠던 듯 하다.

그래서 어른들이…”어디 한번 키워 봐라”하는 소리도 하는거겠지.
나도 요샌 그런 메일을 읽으면 “어디 한번 니가 해봐라” 하는 말이 목까지 치민다.
달랑 두 달 제대로 해보고 이런 말이 나오니…애들 다 키우신 분들이 나를 보면 어떨까. 큭큭.

요즘 깊게 느끼고 생각하게 되는 것은..
육아 자체는 하나 하나의 독립 된 “인간”을 키워 내는 일이기 때문에 절대로 쉬운 것이 아니라는 것.
쉽지 않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하게 되는 것도 당연하고, 정답 역시 없을 수 있다는 것.
이 정도?

아직은 넘을 산도 많고 험하다. 아………


| 블로그

스킨이나 좀 바꿔 볼까..하다가.
아휴..그냥 서식이나 하나 만들어 조금 분위기나 다르게 글을 써보는 걸로 마무리.
괜히 일 벌리지 말자.

그리고 자주 사진 찍고, 자주 포스팅 하자…

오늘의 포스팅 끄읕!!!!

근황육아를 글로 배웠어요

Clara • December 28, 2011


Previous Post

Next Post

Comments

  1. meru December 29, 2011 - 9:50 pm

    꺄호~~~ 오랫만의 포스팅이라 넘 방가워요^^
    잘 지내고 계시고..아이들도 적응잘하고 있군요~
    일하랴 아이들 챙기고 시간보내랴..정말 짬이 없으실 듯 하지만 정말 행복이 뽐부뽐부~느껴지네요 ㅎㅎ
    저도 옆에서 아이들 키우시는 가족들/지인들 보면..정말 정답은 없는 듯 해요.
    아마도 부모와 아이가 같이 성장해 가는 듯…^^ (전 잘 모르지만요..–;;;)
    암튼 앞으로 사진이랑 포스팅 마이마이 기대하겠슴다~~

    • Clara January 4, 2012 - 4:00 pm

      정말 오랜만이었죠?
      네..애들도 저희도 잘 적응해 가는 것 같아요.
      사실 저희가 더 좌충우돌이죠 뭐…흐흣..
      제 생각에도 애들 덕에 저희가 정신적으로 더 성장해나가는 것 같아요.
      애들 사진은 찍는다 찍는다 하는데도 자주 못찍어 주는거 같아요. 다른 이야기들도 쓰고 싶은데..맨날 이것 저것 하다 보면 잊어버리고 마네요…에긍~

  2. 즈이♩ December 30, 2011 - 1:03 am

    ㅎ 아이 키우며 멋지게 블로그 운영하시는 분들 대단하다는 생각 완전 공감-
    아이들과 평범하지만 행복한 일상 보내고 계신거 같아요-
    저도 아가의 손짓발짓, 표정하나하나에 기뻐하며 아주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네요
    아직도 둘만의 생활의 잔재가 남아있어 그 자유로움이 때론 아쉽기도 하고 그렇지만
    (이래서 그때그때 현재에 충실해야 하나 봅니다. 둘일때 실컷 놀러다닐껄,,,ㅎ)
    지금은 지금의 행복을 찾으려고 노력해야겠지요
    자주자주 포스팅 올려주세요- 클라라님의 일상도 공유하고 싶습니다욧-ㅎ

    • Clara January 4, 2012 - 4:03 pm

      그쵸 그쵸??? 정말 그런 분들 대단하다는 생각 밖엔;;;
      애들을 키우는 것이 보통 일은 아닌것 같네요.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에 나오던 이야기들도..모두 남일 같지 않구 말이죠;;; ㅋㅋㅋ 사실 애들 행동에 부모가 잘못하는 일들이 모두 투영된다는 말이 요즘 더욱 실감이 나네요. 이러면서 배우는 거겠죠?

      포스팅 자주 하도록 노력할께요~~ ^_^

  3. 즈이♩ December 30, 2011 - 1:09 am

    에코- 티스토리가 로긴 되어 있었나봐요..ㅎ
    아가 사진은 신랑이 사생활노출이 어쩌고 저쩌고 이러는 바람에 아직…ㅎ
    나중에 신랑관심 뜸해지면 올려야지.ㅋㅋㅋ
    네이버에 사진을 올리긴 하는데 영- 불편합니다.
    그래서 아직 티스토리블로그에 이사공지도 못하고
    아쉬움과 함께 포스트들도 옳기지 못하고 있네요
    내맘대로 꾸밀수 있는게 최대 장점인 티스토리에서 시간부족과 능력부족으로
    스킨을 맘대로 만질수가 없으니 답답하더라구요 근데 또 멋진 블로그 스킨들 보면
    그냥 티스토리에 있을까….이거 완전 결정장애수준…머 블로그하나 하는데도 이리 고민을 하는지
    제가 참 어렵습니다.
    에엥- 아가 호출이네요-
    클라라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

    • Clara January 4, 2012 - 4:05 pm

      ㅋㅋㅋ 사실 모두 공개로 사진 올리는 것…쉽지 않아요.
      저야 정말 불편함을 감수 하면서 그냥 저냥…이리 유지하는거구요. 예전에 잠깐 공개로 돌린 적이 있었는데…그거…정말 신경쓰이더라구요.
      그래도 오래 머물렀다고..티스토리만한 곳이 없는거 같아요. 헤헤…이건 이사고 뭐고 귀찮아서 이러는걸꺼예요..ㅋㅋㅋ 그쵸?

  4. heyjuly December 30, 2011 - 4:39 am

    ㅎㅎㅎㅎ 저도 저희 언니 블로그 보면서 그 생각 많이 했어요, 혼자 있어도 블로그 올리는 것 힘들 때 많던데, 애들에, 직장에 언제 블로그할 여유가 있는지.. 엄마들이 참 존경스러워요. 힘내세요.

    • Clara January 4, 2012 - 4:06 pm

      맞아요. 대단하시다는 말 밖에는…
      그리고 참 사진도 잘 찍으시는거 같아요.

      저도 열심히..!! 달려 볼랍니당!

  5. bibidi January 2, 2012 - 1:57 pm

    해피 뉴 이어~ ^^

    클라라님 참 멋져요. 일하고 애들 키우고 살림하고.. 박수 짝짝짝!!!

    • Clara January 4, 2012 - 4:07 pm

      비비디님 오랜만이죠?

      아흑…사실 다 잘 할 수는 없겠지만…사람 맘이라는게 그렇지 않잖아요. 그래서 욕심은 이~~만큼! 능력은 요~만큼! 이러고 살아요. 앞으로 많이 손에 익고, 몸에 배고 나면 나아지겠죠?

  6. 클라라YB January 3, 2012 - 5:34 pm

    댓글보고 달려왔어요 클라라님! 잘 지내시죠? 글 읽으면서 애기들이 잘 적응하고 있다니 제가 다 마음이 좋네요. 🙂 그리고 저도 육아하면서 블로그 잘하는 분들 정말 존경합니다ㅋㅋ 전 밀린 빨래 정리도 잘 못하는 처지라 ㅜㅜ 육아를 글로 배운단것 ㅎㅎ 빵 터졌습니당 저도 이제 육개월차라 고수님들 발끝 못따라가지만 저런 메일 받을때면 그래 말은 쉽지.. 하더라구요. 특히 피ㅣ말리는 잠.훈.련!! 🙂

    올 한해 행복하고 무엇보다 모두 건강하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또 종종 소식 전하기로 해요^^

    • Clara January 4, 2012 - 4:11 pm

      다시 글 보게 되서 반가웠어요~!!
      하하..저희 집도 아주 엉망이예요.
      요즘에는 애들 재우기 전쟁 중입니다..
      둘째 녀석이…고집이 보통이 아니라서..재우려면 아주 전쟁에 전쟁을 거듭해야 하거든요. 으악…다시 생각만 해도;;;; 자자고 침대에 누우면..’설풋한 어둠 속에서’ 일어나 앉아서 노래 몇자락은 기본이고..춤도 추고..혼자 중얼 중얼 인형이랑 이야기도 하고..;;; 아휴~ 그러다가..엄마 아빠 힘 다 빼놓고..그냥 푹! 쓰러져 잠듭니다. 헐헐….

      클라라YB님도 건강하시고..자주 뵈어요~

  7. 삐딱냥이 January 4, 2012 - 8:56 pm

    오랫만이에요~

    아이들이 잘 적응하고 있다니 무엇보다 다행이에요~~
    육아하면서 블로그까지 잘 하시는 분들… 그 분들은 그냥 능력자라고 부르면 되는거 아니겄어요?
    곰냥이는 잘 자는데… 꼭 엄마나 아빠를 옆에 끼고 자려고 그래서 문제에요. ㅠㅠ
    특히 저요… 곰냥이 잘 때 같이 자버려서… 일이 밀려요 흑흑~~

    • Clara January 6, 2012 - 7:49 pm

      오! 진짜 오랜만이예요~~!!

      애들의 적응력이란…정말이지!!
      요즘 매일 놀란다니까요….흐흣…

      저도 같은 문제를 안고 있답니다.
      둘째가 밤만되면 껌딱지라….가끔은 씻지도 못하고 잠들어서 새벽 한두시에 씻고 자요;;; 으……
      어제는 정말 번개같이 한눈판 틈을 타서 씻고…
      그냥 애하고 쭈욱~ 잤네요…음하하하하!
      (전 뭐가 뿌듯한걸까요? ㅋㅋㅋ =_=)

  8. soan January 5, 2012 - 8:03 am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클라라님!!!
    아이들이랑 재미 좋으시죠? 🙂 역시 적응이 빠르군요. 아이들 하루하루 커가는것 보면 정말 세월 후딱 지나가는것 같아요. 그맛에 사는거죠뭐- ㅎ

    • Clara January 6, 2012 - 7:50 pm

      소안맘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정말 시간이 어찌 어찌 흘러 새해가 되었는지도 모르겠네요. 애들 덕에 정신 없이 늙는 줄(ㅋㅋ) 모르고 지내는 것 같아요..ㅋㅋ

  9. Annika January 13, 2012 - 4:24 am

    저 당연히 답글 단 줄 알았어요 하하하하
    속으로만 달았나봐요;;;; >.< 진짜... 수퍼맘들 너무 많아요. 전 애도 하나도 지금 일도 안하는데 업데이트 하나 하는 것도 넘 벅차요.ㅋㅋ 올해부턴 저도 포스팅이라도 좀 제대로 해보려고.... 했는데 잘 될런지요!! 역시 애들은 적응이 참 빨라요~ 넘 다행이네요! 얼른 놀러오세요오~~ 🙂

    • Clara January 18, 2012 - 4:11 pm

      ㅎㅎ 저도 완전 댓글이 늦었어요;;;
      흐으…정말 대단한 사람들이 많죠?
      올 한해…애들 사진도 많이 찍어주고, 이야기도 많이 남기고 싶은데..참 잘 안되네요..
      얼른 저도 정신 좀 차리고…힘내서 활기차게 살아야겠어요.
      흐흐~ 놀러갈께용~

  10. 낭구르진 January 13, 2012 - 9:55 pm

    저도 정말 한동안 블로그에 뜸했어요.
    딱히 이유는 없는데 뭐랄가 맘이 좀 공허했다고나 할까?? 부질없다고도 느껴지고 어쨌거나 다시 돌아왔어요.
    정신없으시죠?? 그래도 맞아요 아이들때문에 미루는것도 힘들고 다투는것도 ?? 힘들고 사람다와지는건 맞는것 같아요 ~~~

    적응 잘 하고 있다니 다행이예요

    • Clara January 18, 2012 - 4:13 pm

      낭구르진님…진짜 오랜만이예요~
      새글 올라왔던데…아직 읽으러 가지도 못했네요. 흑~
      둘째가 아직은 어리고 손이 많이 가는 나이라서 그런지…더 정신이 없는거 같아요. 특히 엄마가 초보라서 그렇겠죠? 흐흐흐….
      애들은 정말이지..참 놀라워요. 적응 정말 잘하고 있답니다.

  11. 빨간來福 January 16, 2012 - 3:16 am

    아이 키우기 어렵죠. 저도 참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ㅠㅠ

    그래도 잘 지내신다는 소식으로 듣겠습니다. ㅎㅎ

    • Clara January 18, 2012 - 4:14 pm

      흐으..정말 쉬운 일이 아닌것 같아요.
      맨날 군대 훈련조교처럼 소리 엄청 지르네요. 가능하면 안그러려고 하는데…아…정말 특히나 위험한 짓(?) 할 땐…소리 안 지를 수가 없어요. 아마 저희 아파트 층에 있는 사람들은 제가 소리지르는거 다 들을꺼라능…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