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ra's blog

8

[미국여행] 케이프코드의 끝, Provincetown! – 2

 [미국여행] 케이프코드의 끝, Provincetown! – 1 에서 이어지는 이야기….

 

아이스크림도 먹었으니…..Boardwalk 한번 걸어주고…

 

이런데서 사진 찍는거 별로였지만…역시 애들은 이렇게 올라가서 찍는 인증샷 좋아하니 한장 찍고…

 

Boardwalk 근처 평이 괜찮은 Red Shack 이라는 곳에서 랍스터롤 to-go 해서 벤치에 앉아서 먹었다…

 

이런 휴양지의 음식점들은 아주 최악이 아닌 경우에는 왠만큼 괜찮은 평가를 받는 경향이 있다.

(리뷰어도 사람인지라…그때의 기분 + 분위기 + 음식…이렇게 모든 변수가 작용하니까..)

우리는..California style과 Mexican style의 랍스터 롤과…

아이들은 pizza & hot dog + Sweet potato fries (w/ homemade chipotle mayo)를 주문..

여러군데서 먹어봤지만..이렇게 집게살만 쓴 곳도 드물었던지라…질기고 특징없는 맛이랄까..

Mexican style은 스리라차 소스에 왕창 버무려서 얹은 것 같은 맛..;;;;;

어쨌든…yelp 리뷰보고 갔다가 엄청 실망! (사진은 그럴듯한데??)

 

* 먹고 있는데..아까 아이스크림 집 주인 아저씨가 요 가게로 쏘옥 들어가서 주문을 받고 있었음..

디저트고 저녁이고 한주머니에 톡 털어넣고 온 기분이랄까..ㅋㅋㅋ

 

Provincetown을 떠나…집에 오는 길에 Highland lighthouse에 들렀다.

 

이렇게나 예쁜 등대…!

(Museum은 이미 닫은지라…주변 경치만 둘러보고…)

1797년에 지어졌고..(현재 위치는 약간 옮겨져 있는 것..) 미국에서 20번째로 지어진 등대라고 한다.

Cape Cod의 첫 등대이기도 하고…

 

Museum도 닫고 해서인지…사람도 별로 없고….

경치 좀 조용히 즐기고 싶은데….

한무리의 **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오더니 진짜 시끄럽게 또 떠들어…;;;

(아까 Pilgrim monument에서도 같은 말을 쓰는 사람들이었음….꺄악!)

 

등대 반대쪽 바다를 보면…이런 느낌….(역시 클릭 하면 조금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당)

(아직도 erosion이 계속 이루어지고 있는 절벽이라 지반이 약해서 가까이 갈 수는 없다..

그 영향으로 저 등대도 1996년에 현재의 위치로 옮겨진 거라고 한다..) 

 

그 사람들도 쏴악 빠지고…

해가 뉘엿뉘엿 진다… 

 

등대 자체는 동쪽 바다를 향해 있지만…멋진 해지는 풍경도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고 한다.

(이것도 클릭하시면 조금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당~)

 

우리는 해지는 풍경을 뒤로 하고 집으로 집으로….

케이프코드cape cod미국여행Provincetown

Clara • May 13, 2015


Previous Post

Next Post

Comments

  1. Sweetpeamom May 13, 2015 - 5:25 pm

    그동안 잘 지내셨어요? 오랜만에 블로그 구경왔지요. ㅎㅎㅎㅎ
    그나저나 진짜진짜 예쁘네요! 저 샌드위치도 정말 맛있어보여요. 이번에 정말 긴 여행을 다녀오셨네요. 뉴욕으로 가기 전 정리겸해서 다녀오신건가요? 포스트를 앞에서부터 차근히 읽어봐야겠어요. 쭈넹군 유넹양도 정말 즐거운 시간 보냈을 것 같아요. 오늘이 유넹양 생일이라면서요? 생일 축하해요! 유넹양!!!

    • Clara May 13, 2015 - 7:39 pm

      아우~ 저도 새글 보고 엄청 반가웠답니다.
      풍경 멋지죠? 요즘 이 동네에서 가깝지만 애들하고 안가본 곳을 위주로 다니고 있어요. 예전에는 이런거 정리해서 올리고 하지 않았는데…이제 정리를 꼭 해놓으려구요..
      저 샌드위치 모양만 그럴싸 하고 맛은 그냥 그랬어요…그래서 넘 슬펐죵…흑흑…

      생일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 Countrylane May 13, 2015 - 9:05 pm

    이런데서 살고싶어요~~~
    클라라님네 동네도 비슷한가요?
    왠지 그럴거 같아서요 ㅎㅎ
    저희 동네는 사방이 너무 쿠키커터 스타일이라서 별로거든요 ㅠ
    (저도 옐프 리뷰만 보고 갔다가 후회한적 한두번이 아니에요, 그래서 처음 이곳에 이사와서 실망을 여러번ㅋ)

    오늘 따님 생일이군요 ㅎㅎ
    생일 축하합니다 ^^

    • Clara May 14, 2015 - 2:24 pm

      ㅎㅎ 생각해보니..저희 동네도 비슷한거 같긴 하네요…

      랍스터 롤이 좀 복불복인가봐요..
      어떤 리뷰는 좋고..어떤 리뷰는 완전 별로고요…
      전 집게살이 별론데..그게 거의 80% 들었더라구요..;;;;

      생일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퍼플팝스 May 14, 2015 - 1:53 pm

    랍스터롤들 엄청 맛나보이는데.. 아닌가요? ㅋㅋ
    조금 기온 올라갔다고 저도 바다보러 가고싶네요 ㅎㅎ

    • Clara May 14, 2015 - 2:33 pm

      색감은 기가 막히죠~?
      근데 막 살은 찔깃찔깃…막 이런 느낌이었어요…;;;;
      그래서..”이거 뭐지?” 이런 생각이 막 들고요..

  4. nylonchef May 16, 2015 - 12:30 am

    오늘 유넹양 생일이에요? 댓글보고 알았네요~ 생일 축하해요~
    엄마는 준비해주시느라 더 바쁜날이기도 하겠네요.
    랍스터롤 넘 맛나게 보여요.
    바닷가에 앉아서 먹는 랍스터롤은 엄청 맛날것같은데 좀 찔기다니 아쉽네요.
    아~ 저도 바다보러 가고싶어요~~

    • Clara May 18, 2015 - 3:10 pm

      13일이 생일이었는데 준비 하느라 진짜 고생했어요…흑흑..
      컵케익 갯수를 이렇게 많이 만든 적이 처음이라…
      가지고 가는 것도 힘들었고요….흑흑..

      저 랍스터 롤은 복불복인가봐요…
      어떤 리뷰는 집게살만 들어 있다고 불평하는데 어떤 리뷰는 칭찬 일색이고요…어쨌든 맛도 그냥 그랬어요…쳇쳇쳇…거기다 가격이 올해 $2이나 올랐더라고요~! @_@

Comments are closed.